'아슬아슬 과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당선
'아슬아슬 과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당선
1차에서 과반 승리…8.27 전당대회 마무리
2017.08.27 15:46:21

국민의당이 8.27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안철수 전 대선후보를 선출했다. 이로써 박지원 전 대표 이후 110일 만에 국민의당의 정식 지도부가 들어섰다.

안철수 신임 대표는 2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개표 결과 1차 투표에서 51.09%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결선투표 없이 승리를 확정지었다. 2위 정동영(28.36%), 3위 천정배(16.6%), 4위 이언주(3.95%) 후보가 그 뒤를 이었다.

최고위원에는 장진영 후보와 박주원 후보가 당선됐다. 전국여성위원장에는 박주현 후보, 전국청년위원장에는 이태우 후보가 각각 선출됐다.


이로써 국민의당의 새 지도부는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박주원, 장진영 최고위원, 당연직 최고위원인 박주현 여성위원장, 이태우 청년위원장,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롯해 안 대표에게 지명권이 있는 지명직 최고위원 1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새 지도부의 임기는 2019년 1월14일까지다. 그러나 내년 6월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임기 완주 여부가 달려있다는 평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