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KBO 금품 수수 최규순 씨에 구속영장 청구
檢, KBO 금품 수수 최규순 씨에 구속영장 청구
이장석 넥센 구단주도 검찰 소환
2017.08.30 13:30:30
복수의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한국야구위원회(KBO) 전 심판 최규순 씨가 결국 구속된다. 최 씨 스캔들은 점차 확대돼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도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30일 최 씨를 상대로 상습사기와 상습도박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2013년 10월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김승영 당시 두산 사장에게 300만 원을 받았다. 언론 보도로 이 사실이 알려진 후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최 씨가 두산뿐만 아니라 KIA타이거즈로부터도 200만 원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경향신문>은 최 씨가 두 구단뿐만 아니라 넥센 히어로즈, 삼성 라이온즈로부터도 돈을 수수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최 씨의 금품 수수가 상습적이었다는 뜻이다. 

최 씨에 관한 검찰 수사가 진척됨에 따라 스캔들이 프로야구계 전반으로 확산된 셈이다. 당장 다음 수사 타깃은 넥센 히어로즈로 보인다. 

전날(29일) 검찰은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를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조사했다. 상황에 따라 언제든 이 구단주의 신분이 바뀔 수도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