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교육감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뒷북 대책 발표
김석준 교육감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뒷북 대책 발표
부산교육청 서부산권 대안학교 설립, 유관기관 학부모 등 TF팀 구성 운영 제시
2017.09.07 12:08:18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이 전 국민의 공분을 사며 파문이 확산되자 부산교육청이 뒤늦은 대책 마련에 나섰다.


김석준 교육감은 7일 오전 11시 시 교육청 기자실에서 '여중생 폭행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보호대책과 학교폭력 예방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교육감은 "이번 사건을 미연에 막지 못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교육청의 역량을 총동원해 학교폭력 예방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7일 오전 11시 시 교육청 기자실에서 '여중생 폭행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김석준 교육감. ⓒ프레시안(박호경)


이어 "단위학교별 자체 점검팀을 구성해 학교에 잘 적응하지 못하거나 장기 결석하는 학생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해 특별 관리하고 대안교육기관들에 대해서도 특별 점검을 하는 등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미 운영 중인 한빛학교와 같은 공립형 대안학교를 서부산권에도 이른 시일 내 설립, 운영하겠다"며 "이런 시스템을 통해 학교 부적응 학생이나 학업 중단위기 학생들에게 다양한 맞춤형 대안교육과정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학교폭력 문제는 학교 안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며 "부산시, 부산경찰청, 외부전문가, 학부모, 청소년 관련 단체, 아동복지 관련 단체 등으로 TF팀을 구성해 학교폭력 예방 및 대응 시스템을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을 찾아 신속히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부산교육청은 학교폭력 대응 안전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학교 내 고화소 CCTV 설치사업을 확대하고 배움터지킴이의 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학생 비행 예방과 일탈 방지를 위해 소년법과 아동학대 관련법의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