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참여연대, '엘시티 불법 대출' 금감원 진정서 제출
부산참여연대, '엘시티 불법 대출' 금감원 진정서 제출
"엘시티 사업이 가능하도록 불법 대출해준 부산은행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2017.09.07 13:32:35

해운대 '엘시티 불법 대출'과 관련해 부산은행을 조사를 촉구하는 진정서가 금융감독원에 제출됐다.

부산참여연대는 해운대 엘시티 불법 대출에 관여한 부산은행 전현직 관계자들에 대해 조사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공사 현장. ⓒ프레시안(박호경)


이날 부산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부산의 가장 큰 적폐인 엘시티 게이트가 지금까지 부산지역과 시민들에게 미친 영향이나 발생할 문제를 생각한다면 사건의 심각성이 높지만 그에 대한 수사나 진척 상황은 더디기만 하다"고 설명했다.

또 "엘시티는 토건 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 토착세력의 각종 특혜를 통해 완성됐다"며 "그 과정에서 부산은행을 필두로 한 대출이 없었다면 엘시티 사업은 불가능했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부산참여연대는 "금감원은 부산은행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통해 불법 대출에 대한 진상을 밝히고 관련된 직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두 번 다시 불법적인 대출이 없는 투명하고 안정적인 부산의 은행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요구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