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 한반도 평화 위협하는 애물단지 될 것"
"사드배치 한반도 평화 위협하는 애물단지 될 것"
사드 4기 발사대의 추가배치는 충분한 공론화와 민주적 절차로 처리해야 해
2017.09.07 19:52:55
"사드배치 한반도 평화 위협하는 애물단지 될 것"
정부가 사드 4기를 추가 반입하면서 사드배치 반대 이유가 다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정의당 부산시당은 7일 저녁 6시 부산 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사드배치와 관련해 정당연설회를 열었다.

앞서 정의당은 국방부가 사드 4기 발사대의 추가배치를 강행해 절차도 효용성도 입증되지 않았다며 충분한 공론화와 민주적 절차로 사드문제를 처리해달라고 밝혔다.

또한 사드가 확정되면 한중 관계는 수교 이전으로 후퇴돼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동기를 상실할 것이라며 사드임시배치는 무기한 연기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 정의당 부산시당은 7일 저녁 6시 부산 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사드배치와 관련해 정당연설회를 열었다. ⓒ프레시안(홍민지)


이날 정당연설회에서 정의당 강은미 부대표는 "사드배치가 우리 국민을 위한 것인지 의문이다.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으면서 오히려 중국을 자극하고 있다"며 "만약 중국과 미국에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제일 첫 번째 공격의 대상은 사드가 배치된 성주 소성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배치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하면서 오히려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되기 전에는 사드배치를 반대한다며 공략했는데 주민들의 바람을 무시하고 새벽에 공권력을 투입해 배치했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안보 적폐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그 적폐를 유지하고 따라 하고 있다. 공권력을 투입해 부당하게 사드배치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지금이라도 사드배치를 철수해야 한다. 사드는 앞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애물단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공식 발표를 통해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안보 위기에 사드 추가 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