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조가 제작 거부하니, 일베 이미지가 방송에 '떡'...
MBC, 노조가 제작 거부하니, 일베 이미지가 방송에 '떡'...
MBC 연예투데이 측 "시청자에 사과"
2017.09.08 12:24:53
MBC, 노조가 제작 거부하니, 일베 이미지가 방송에 '떡'...
MBC가 또 다시 일베 이미지 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MBC <뉴스투데이>의 한 꼭지인 '연예투데이'는 7일 방탄소년단의 편법 마케팅 논란을 보도하면서, 방탄소년단을 협박해 실형을 받은 남성의 실루엣에 노 전 대통령 얼굴이 들어간 것을 사용했다. 

이 이미지는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가 출처인 것으로 보인다. 

'연예투데이' 측은 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어제 노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한 데 대해 시청자와 관련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연예투데이' 측은 "제작진이 영상 편집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란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으며 그 과정에 어떤 의도도 없었다"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했다. 

현재 MBC 주요 인력은 제작 거부 및 총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비노조원 중심으로 프로그램 등이 제작되고 있다는 것이다. 

▲ MBC 화면 갈무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