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과기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단 출범
경남과기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단 출범
8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본관 2층 대강당에서
2017.09.08 14:15:48
경남과기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단 출범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8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본관 2층 대강당에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 출범식 및 사회맞춤형 취업지원실 개소식을 개최했다.

 

경남과기대는 출범식 및 개소식을 통해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을 구축하며, 기업과 대학 간의 상생발전 기틀을 마련하는 동시에 학생의 취업난과 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할 계획이다.

 

경남과기대 LINC+ 육성사업단은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으로 대학과 기업이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개발해 운영한다.

 

 

ⓒ 경남과기대

운영 분야는 ▲항공우주 및 기계부품(기계공학과 메카트로닉스공학과 자동차공학과) ▲항노화 바이오(농학한약자원학부 식품과학부 제약공학과) ▲인테리어매니지먼트(인테리어재료공학과 텍스타일디자인학과)등 3개 트랙의 사회맞춤형 학과가 본 사업에 참여한다.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졸업과 동시에 해당 산업체 또는 협력업체에 정규직으로 채용된다. 또한, 사회맞춤형 취업지원실은 학생들이 신속히 취업할 수 있도록 직업진로 상담 및 취업상담을 실시하여 성공적인 취업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주게 된다.

더불어 학생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취업교과목 운영, 청년직장체험프로그램 운영, 취업특강, 채용설명회, 모의 면접 경진대회, 취업·진로 캠프, 여대생캠프, 영어캠프 등 다양한 행사를 운영 중이다.

개회식 환영사는 조금 색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은 “이번 사업은 재학생들의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저를 대신해서 재학생으로부터 환영사를 듣겠다”며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82명의 학생이 모두 취업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식품과학부 4학년 이창열 학생 대표에게 마이크를 넘기겠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이창열 학생은 “링크 플러스 사업을 통해 원하는 곳에 취업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며 “기업이 원하는 성실하고 창의적인 인재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news25@pressian.kr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