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고리원전 비상상황 대비 '민간 원전방재단' 출범
기장군, 고리원전 비상상황 대비 '민간 원전방재단' 출범
지역주민 참여해 비상경보 상황전파·옥내대피·마을집결지 유도 등 대응
2017.09.08 17:53:33

고리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선 비상상황에 대비해 마을 주민을 보호하는 민간조직이 출범했다.

부산 기장군은 8일 오후 2시 장안읍사무소에서 '민간 원전방재단' 발대식을 열고 단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민간 원전방재단은 고리원자력발전소로부터 원전반경 5km 안에 위치하는 장안읍 15개 마을과 일광면 6개 마을 주민들로서 단원 수는 총 42명이다.


▲ '민간 원전방재단' 발대식에 참여한 단원들. ⓒ기장군


민간 원전방재단은 방사능 재난이 발생했을 때 '긴급 주민 보호조치' 사항인 비상경보 상황전파, 옥내대피, 마을집결지 유도, 갑상샘 방호 약품 배포 등을 각 마을에서 신속하게 전달해 대응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역할을 한다.

윤포영 기장부군수는 "기장지역은 고리원전과 함께할 수밖에 없는 숙명에서 철저한 대비와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주민정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마을주민들이 함께 협력하면 방사선 비상 상황 초기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민간 원전방재단에 위촉된 주민들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서 1박 2일 동안 방사능 방재 관련 전문위탁 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올해 재난 안전 한국훈련 기간에 시행되는 지자체 방사능 방재훈련에도 직접 참여해 원전방사능 방재 체계에 대한 이론과 실습을 체험하게 된다.

PAZ : 예방적보호조치구역(Precautionary Action Zone)

원자력시설에서 방사능 누출사고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대피·소개 등과 같은 주민 보호 대책을 사전에 집중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설정하는 구역으로 원자력시설로부터의 거리에 따라 다시 "예방적보호조치구역"과 "긴급보호조치계획구역"으로 구분된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