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없는 날 운영하는 부산시 "공무원도 의무 참여"
승용차 없는 날 운영하는 부산시 "공무원도 의무 참여"
공공기관 주차장 하루 폐쇄...장애인, 임산부, 등 예외차량은 출입 가능
2017.09.11 10:38:53
저탄소생활 실천을 위해 '승용차 없이 출·퇴근하는 날'이 운영된다.

부산시는 오는 20일 '세계 차 없는 날(9.22)'을 맞아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친환경 교통주간'으로 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과 차 없는 거리 지정운영, 공공기관 승용차 없이 출·퇴근하는 날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부산시 전 지역의 국가기관, 지자체, 유관기관 등을 이용할 경우 친환경 교통주간동안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권하고 있다.

특히 오는 20일에는 승용차 없는 날로 정해 공무원의 승용차 출·퇴근이 금지되고 부산시 전역 공공기관 주차장이 폐쇄되며 이면도로 주차금지 단속도 실시된다.

다만 장애인, 임산부, 유아동승차량과 긴급차량, 관용차량은 예외적으로 공공기관 주차장 출입이 허용된다.

부산시는 친환경 교통주간 및 승용차 없는 날 대중교통 이용 홍보를 위해 현수막 등 각종 홍보물을 제작, 민·관 합동캠페인을 실시하고 시내 교통전광판, TV 홍보자막 및 라디오 방송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이용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다소 어려움이 있더라도 친환경 교통 주간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에너지 절약, 온실가스 저감 등 저탄소생활 실천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