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교육생 채용비리는 2013년 일, 현 경영층과 무관”
강원랜드…“교육생 채용비리는 2013년 일, 현 경영층과 무관”
‘2013년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비리 설명자료’ 통해 선긋기
2017.09.11 11:36:19
강원랜드…“교육생 채용비리는 2013년 일, 현 경영층과 무관”

강원랜드가 최근 일부 언론의 교육생 채용비리 보도와 관련해 과거 5년 전 발생한 문제로 현 경영층과 아무 연관이 없다고 11일 해명에 나섰다.

강원랜드는 이날 ‘2013년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비리 설명자료’를 통해 “5년 전인 지난 2013년 강원랜드 교육생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상상할 수 없는 규모로 외부 청탁에 의한 부정 선발이 저질러진 것”이라며 “그 멍에를 지고 있는 강원랜드로서는 먼저 국민들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채용비리는 2013년 초 당시 최흥집 사장이 도지사 출마를 앞두고 공기업 정원을 통제하고 있는 기획재정부의 허가도 받지 않은 채 교육생을 무려 518명이나 뽑으면서 외부의 부정한 청탁을 받아 저지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원랜드


또 “채용비리가 자행된 이듬해 11월 부임한 현 함승희 사장은 취임직후부터 인사비리를 포함해 강원랜드에 만연한 부정부패의 척결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판단, 일체의 비리·범죄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하게 대처해 왔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부정 선발이후 2015년 기획재정부로부터 정원 증원 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당초 45명만 증원을 허용하는 바람에 정규직 전환 교육생 465명 가운데 244명에게 집단 해고를 통보해야 하는 사태에 직면했다”며 “강원랜드는 추가로 210명의 정원 증원을 확보해 교육생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집단해고사태 정리 이후 함승희 사장은 자체 감사를 통해 채용비리의 진실을 밝혀내는 일에 착수했다”며 “자체 감사 결과 부정 선발이 대규모로 자행됐다는 점은 확인됐으나 수사권이 없는 강원랜드는 검찰에 감사 결과를 넘겨줬다”고 덧붙였다.

이어 “검찰은 지난 4월 최흥집 전 사장과 당시 인사팀장 2명만을 불구속 기소했다”며 “함승희 사장은 취임 이후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바로잡는 차원에서 임원과 경력직 채용 모두 공채로 진행하면서 외부청탁의 소지를 원천봉쇄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각고의 노력을 경주한 결과물로 강원랜드는 꼴찌를 면치 못하고 있던 국민권익위의 부패방지시책평가에서 3단계나 껑충 뛰어올라 3년 연속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고 지적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최근 과거의 일이 다시 눈앞에 펼쳐지면서 과거와 현재가 혼동돼 강원랜드에 부정적 이미지가 부각되고 있는 것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현재의 경영진까지 싸잡아 비방하는 행위는 단호하게 법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