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닮은 마로니에 열매 먹지마세요!
밤 닮은 마로니에 열매 먹지마세요!
천안시, 마로니에 섭취시 설사, 구토, 위장장애 주의 당부
2017.09.12 13:53:36
밤 닮은 마로니에 열매 먹지마세요!

마로니에 열매(천안시 제공)

천안시는 가로수로 심어져 있는 마로니에 열매를 따 먹지 말 것을 당부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마로니에 열매는 모양이 밤과 매우 흡사해 먹음직스러워 보이나 사포닌과 글루코사이드 등 독성 물질이 들어있어 섭취 시 설사나 구토 등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마로니에는 봄철에 촛불모양의 흰 꽃이 만개하고, 여름철에 잎이 사람 손바닥만 해 울창한 녹음효과를 주고 가을철에는 노랗게 물들어 공원수나 가로수로 쓰이는 수종이다.

현재 천안시는 서부대로, 청수14로, 종합휴양지로, 공원로, 신방통정지구 일대에 약 900그루의 마로니에가 가로수로 심어져 있다.

시 공원녹지 관계자는 “마로니에가 잎이 울창하고, 이산화탄소흡수율이 높아 공원수나 가로수로 조성했으나, 열매에는 독성이 있어 열매 섭취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jtjpress@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