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갈 것"
북한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갈 것"
유엔 안보리 제재에도 '핵 개발' 의지 강조
2017.09.13 09:34:54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인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가운데, 북한은 자신들이 선택한 핵무장의 길을 끝까지 가겠다고 강조했다.

13일 북한 외무성은 보도 형식을 통해 "미국의 주도 밑에 또다시 감행된 불법 무도한 '제재 결의' 채택 놀음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가 선택한 길이 천만번 정당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무성은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되었다"고 말해 향후 핵 보유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을 비롯한 다양한 투발 수단 확보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외무성은 이어 "전대미문의 반공화국 제재 압박 책동으로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무장해 제시키며 핵무기로 우리를 깔고 앉으려는 미국의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루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외무성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우리의 대륙간 탄도 로케트 장착용 수소탄 시험을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 들며 사상 최악의 반공화국 '제재 결의'를 또다시 조작해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결의안 2375호에 대해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권을 박탈하고 전면적인 경제봉쇄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 것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의 산물로 준렬히 단죄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한편 2375호 결의안 채택 이후 처음으로 나온 북한 당국 공식 반응이 이전과 다소 다른 양태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월 결의안인 2371호가 채택된 이후 북한은 '공화국 정부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발표 주체가 정부가 아닌 외무성이었고, 외무성 성명이나 외무성 대변인 성명도 아닌 '보도' 형식을 취했다. 이를 두고 무게감이 떨어지는 대응이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