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무원노조 "시의 독단적인 원도심 통합 중단해야"
부산 공무원노조 "시의 독단적인 원도심 통합 중단해야"
통합주체, 인센티브 산정, 용역 결과 등 행정 절차상에 하자 발견
2017.09.13 15:47:00

부산 중·동·서·영도구 원도심 4개구 통합에 대한 반발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는 13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의사를 무시한 채 독단적으로 추진되는 부산시의 원도심 통합은 절차상 하자가 있다"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원도심 통합 과정을 검토한 결과 '통합주체', '인센티브 산정', '용역 결과', '홍보 활동' 등의 행정절차에 대해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 13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가 '원도심 통합 즉각 중단'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프레시안(박호경)


이날 전공노 부산본부는 "원도심 통합문제는 지방자치, 지역의 특수성 등 다양한 문제 등으로 인해 찬반이 양분되는 정책으로 단기적으로 추진할 사항이 아니다"며 "추진과정에서 행정의 신뢰성과 절차상의 공정성을 확보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하면서까지 추진되고 있는 원도심 통합은 중단돼야 한다. 부산시가 무리하게 추진한다면 시민들과 함께 반대운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원도심 통합 주민공청회가 열렸지만 찬반 논쟁이 팽팽히 맞선 가운데 중구 주민들이 공청회장을 퇴장하면서 반쪽짜리로 끝을 맺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