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폐협회 “진폐환자 우롱하는 보상제도 개선하라”
진폐협회 “진폐환자 우롱하는 보상제도 개선하라”
고용부 태백지청·근로복공단 태백지사 불참 빈축
2017.09.13 15:15:05
진폐협회 “진폐환자 우롱하는 보상제도 개선하라”

강원 태백시에 본부를 대한진폐재해자보호협회는 13일 태백문화예술회관에서 전국 20여 요양기관에서 100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제6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진폐요양기관에서 입원 및 통원 요양중인 진폐환자들이 주축인 대한진폐협회는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등 공공의료기관과 일반 진폐의료기관 등 전국 20여 개 병원의 회원 2300여 명이 가입해 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환자들은 ▲진폐환자 사망 시 교통사고 등 사고사가 아닐 경우 유족보상 인정 ▲고무줄 판정 같은 하향 판정제도 개선 ▲폐렴의 진폐 합병증 인정 ▲진폐환자 증명을 위한 인우보증 폐지촉구 등을 촉구했다.

 

▲13일 태백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대한진페재해자보호협회 정기총회에서 환자들이 제도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프레시안


전인동 회장은 “진폐환자들은 밤새 안녕이라는 말처럼 언제 숨이 끊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고 있다”며 “진폐환자가 병으로 사망했는데도 유족보상 지급을 대부분 외면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횡포”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불치의 직업병인 진폐증은 날이 갈수록 더 악화되는데 검진을 통해 더 낮은 장해판정을 내리는 것도 환자특성을 무시하는 제도”라며 “정부는 폐렴의 합병증 인정 등 잘못된 제도를 즉각 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진폐협회 정기총회에 고용노동부 태백지청장은 물론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진폐환자와 진폐 요양급여를 지급하고 있는 근로복지공단 태백지사에서도 참석하지 않아 빈축을 샀다.


▲13일 태백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 대한진폐협회 정기총회는 고용노동부 태백지청과 근로복지공단 태백지사에서 불참해 빈축을 사고 있다. ⓒ프레시안


진폐협회 관계자는 “고용노동부 태백지청과 근로복지공단 태백지사는 진폐환자와 가장 밀접한 기관이라 초청장을 보냈다”며 “행사장소와 바로 인접한 곳에서 참석조차 안한 것은 진폐환자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태백지청은 행사 자체를 알지 못했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근로복지공단 태백지사는 민원업무를 핑계로 불참했다고 밝혔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