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조업 혁명 위한 새로운 시스템 구축 필요해"
"한국 제조업 혁명 위한 새로운 시스템 구축 필요해"
국내외 전문가 400여 명 참여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 개최
2017.09.13 18:46:13

울산 제조업의 혁신과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토론의 장이 열렸다.

울산시와 UNIST, 세계경제포럼은 13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강당에서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 개최식을 가졌다. 포럼은 14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이번 포럼에는 제4차 산업혁명의 비전을 최초로 제시한 세계경제포럼을 비롯해 미국 버클리 대학, MIT, 일리노이 주립대학, 연구소, 대·중소기업 등 국내외 전문가 및 관계자 400여 명이 참여해 제조업의 미래를 위한 방향성 등을 논의하는 토론을 진행했다.


▲ 13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강당에서 울산시와 UNIST, 세계경제포럼 주관으로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이 열리고 있다. ⓒUNIST


이날 개최식에서 세계경제포럼(WEF) 회장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은 축하메시지를 통해 "4차 산업혁명포럼 in UlSAN의 주요 주제는 제조의 미래인데 이는 우수하고 풍부한 생산력을 자랑하는 대한민국에게는 매우 중요한 의제이다"며 "이러한 혁명 속에서 중요한 것은 사람이며 기술진보와 더불어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혁명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흐름 속에서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려면 다양성을 기반으로 하면서 빠르게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거버넌스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김기현 울산시장도 환영사를 통해 "울산은 제조업 중심도시로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삼성SDI, SK에너지 등 우수대기업과 수많은 중소기업이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세계적 흐름과 변화를 확인하며 울산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제조업 방향성과 신산업 육성의 추진상황을 심도 있게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정무영 UNIST 총장은 "제조의 미래 혁신은 제조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새로운 기술과 혁신을 이용함으로써 고용, 기술, 규제, 지속 가능성 및 교역을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세계경제포럼(WEF)의 임원이자 아시아 태평양 총괄인 저스틴 우드(Justin Wood)는 "세계경제포럼에서 공식으로 발표된 제조의 미래가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의제로 될 것이다"며 "이를 위해서 전 세계 26개국 장관들과 16개 글로벌 기업 CEO들이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경제포럼 제조의 미래 팀장인 프란시스코 베티는 세계 100여 개국에 4차 산업혁명에 의한 제조의 미래 준비도를 기술혁신, 인력자원, 국제무역 및 투자, 정부와 연구기관의 협력, 지속성장 가능성, 시장 상황, 기반시스템 구축정도 7개 분야로 구분하고 총 90개 항목에 대한 자료들을 분석하여 세계 최초로 세계 각국의 제조의 혁신 준비도를 비교했다.

이번 기술 혁신도에서 대한민국은 G20국가 중에서 3위를 차지했지만 국제무역과 투자 분야에서는 13위, 지속성장 가능성 분야에서는 20개국 중 19위로 나타났다.

한편 포럼 둘째 날에는 스마트 매뉴팩츄어링의 리더인 독일의 쥴케 교수와 스위스 로잔 공대의 키리치스 교수의 특별 강연을 통해 스마트 공장의 미래를 예측한다.

한국에서는 포스코와 현대 중공업, SK에너지, 동서발전 등이 4차 산업혁명 혁신 기술 적용 사례 발표와 일본의 로봇 전략과 성과, 스위스 스마트 공장 현황, 독일 지멘스의 digital twin 시스템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