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향토기업 넥솔론 살리기 범시민 서명운동 확산
익산 향토기업 넥솔론 살리기 범시민 서명운동 확산
정헌율 익산시장 서명운동 동참...넥솔론 노조, 청와대 1인 시위 전개도
2017.09.13 21:42:39
익산 향토기업 넥솔론 살리기 범시민 서명운동 확산

ⓒ익산시


전북 익산시 향토기업인 넥솔론 살리기 범시민 서명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최근 4차례에 걸친 M&A 시도에도 불구하고 청산의 위기에 몰려있는 '향토기업 넥솔론 살리기 서명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넥솔론은 국내 유일하게 연간 3억장(1.75GW)규모의 다결정 및 단결정 웨이퍼를 동시에 생산 가능한 국내 1위, 세계 8위의 태양광 잉곳, 웨이퍼 전문생산 업체다. 특히 지난 10여년간 선도적으로 국내 태양광산업을 이끌며 청년고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으나 중국의 저가 물량 공세에 따른 납품단가 폭락으로 경영난에 허덕이며 근로자가 한때 1천여명에서 3백여명으로 급감, 그마저 폐쇄위기에 봉착하면서 실업자로 내몰릴 처지에 놓이게 됐다.

이에따라 넥솔론 근로자들은 직장폐쇄와 실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중앙정부의 공적자금 등 최소한의 자금 지원 요구를 위한 청와대 1인 시위와 익산역, 신동 익산약국, 영등동 하나은행, 전자랜드 사거리 등지에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9.14일부터 3일간 서울광장에서 개최되는 '서울태양광엑스포2017'에서 서명운동을 전개하면서 회사의 어려움을 호소하기로 했다.

정 시장은 13일 넥솔론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실업자 양산에 따른 지역경제 근간인 서민경제의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전개하고 있는 서명운동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호소했다.

정헌율 시장은 “기업유치를 최우선 시정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최대 기업중의 하나인 넥솔론이 위기상황을 맞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면서 “익산시에서도 시민들의 뜻을 모아 향토기업인 넥솔론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baejy111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