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비대위' 무산…11월 전대 열기로
바른정당 '유승민 비대위' 무산…11월 전대 열기로
4시간 의총 격론…예산국회 한가운데 당 진로 놓고 한판 승부
2017.09.14 02:21:07
바른정당이 '유승민 비대위원회' 체제 대신 조기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다. 당 소속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 중 다수는 비대위 체제에 힘을 실었으나, 당내 '보수 통합'파에서 완강히 반대한 결과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3일 저녁 8시부터 4시간 넘게 이어진 의원총회가 끝난 직후 브리핑을 갖고 "11월 30일 전에 당원대표자회의(타 정당의 전당대회에 해당)를 개최해서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당대회를 치르기 전까지는 주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된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 19명과 최고위원 전원이 참석해서 새 지도부 구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며 "의총을 하는 중에 최고위를 다시 열어서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바른정당은 지난 7일 이혜훈 전 대표가 금품 수수 의혹으로 사퇴한 이후 임시 지도부 구성을 놓고 당 내 논의를 이어 왔다. 특히 이날 저녁 의원총회에서는 격론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당내 '자강론' 파에서는 대선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독자 생존을 모색해야지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지금 시점에서 명분이 없다는 주장을, '보수 통합' 파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한국당과 연대·통합을 도모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왔다. 자강파에서는 그래서 '유승민 비대위' 체제를 주장했고, 통합파에서는 권한대행 체제 또는 제3의 인물을 내세우자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날 오전 열린 당 원외 당협위원장 회의에서는 '유승민 비대위' 주장이 다수였다. 전지명 당 대변인은 "비공개 회의에 참석한 원외 위원장들은 비대위 구성을 최고위원회의에 건의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개최해 비대위원장을 선출하도록 촉구하기로 했다"고 회의 결과를 브리핑했다. (☞관련 기사 : 바른정당 '유승민 비대위' 윤곽)

또 의원총회에서도 역시 숫자로만 따지면 '비대위 구성' 주장이 더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고, 이른바 통합파는 5~6명에 지나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당 소속 의원 수가 딱 20명뿐인 바른정당으로서는 한 명의 의원이라도 이탈하면 국회 원내교섭단체 자격을 잃게 되기에, 만장일치로 결정을 하기 위해 4시간 넘게 논의를 이어가게 됐다. 결국 양 측의 의견이 타협을 보지 못하면서, 전당대회에서 정면 세 대결을 펼치게 된 것.

전당대회 시기를 11월 중으로 잡은 것에 대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도부 궐위가 생기면 한 달 이내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이 당헌에 규정돼 있지만 정기국회, 추석, 국정감사 등이 있어서 당헌에 규정된 한 달 안에 할 수 없는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며 "그 사유가 해결된 가장 빠른 시간으로 잡기로 하되 늦어도 11월 30일까지는 전당대회를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2018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 시한이 12월 2일이어서, 바른정당의 당 대표 선거 시기는 국회가 한참 예산안을 처리하고 있을 때와 겹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은 전당대회 일정과 구체적 선출 방법 등에 대해서는 14일부터 다시 당 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날 의총에서 당의 진로를 놓고 통합론 대 자강론의 토론이 벌어지지 않았느냐고 묻자 주 원내대표는 "의견 개진은 각자 있었지만 자세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전당대회 과정을 통해 그런 의견들이 수렴될 것으로 보인다"고만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