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교육문화회관내 수영장 건립된다
군산교육문화회관내 수영장 건립된다
최인정 전북도의원, 군산지역 최대 현안 ‘군산조선소’ 살리기 결의안 발의도
2017.09.14 09:20:52
군산교육문화회관내 수영장 건립된다

최인정 전북도의원

군산교육문화회관 학생수영장이 건립된다.

전라북도의회 임시회가 열린 지난 11일 ‘2017년도 전라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2회 추경’을 통해 군산교육문화회관 학생수영장 증축이 심의·의결해 통과됐기 때문이다.

군산 학생수영장은 교육과정과 연계한 학생 수영실기교육과 함께 자유학기제 시행에 따른 체험공간 활용, 그리고 지역 장애인,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교육의 장으로 운영된다.

이날 전라북도의회 최인정(군산3) 의원실에 따르면, 도내 시 단위에 수영장이 없는 곳은 군산뿐이었지만, 지역주민과 전라북도교육청 등과 꾸준한 간담회를 통해 이와 같은 결실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군산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수영장 시설이 매우 부족하고, 최근 생존수영 교육의 필요성이 강하게 대두되고 있으며, 군산지역 엘리트체육 수영선수들의 실력 향상을 위한 전용 수영장 필요성을 지난 2014년 의정활동 시작부터 지난 7월 1회 추경 심사 시까지 매년 꾸준히 제기해왔다.

특히, 그는 도교육청 업무보고와 정책질의 시 군산 학생수영장의 건립에 대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해달라는 주문해왔다.

이에 전라북도교육청은 오는 2020년 3월까지 군산교육문화회관(군산시 조촌동 853)내에 총사업비 약 90억원의 예산으로 건물 (2,100㎡, 25m 8레인)규모로 학생수영장을 건립한다.

다만, 교육위에서 90억원의 예산 중 주차장부지 매입 비용 13억원의 예산은 군산시와 분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추후에 편성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극심한 수주난에 가동 중단된 군산조선소에 러시아 유조선 건조 물량이 우선 배정될 수 있도록 대통령과 정부, 현대중공업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라북도의회 최인정(군산3) 의원은 13일 제346회 임시회에서 ‘러시아 유조선 건조 물량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우선 배정 촉구 결의안’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에 전라북도의회는 군산조선소를 살리기 위해 대통령과 정부, 현대중공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노력을 요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군산조선소 재가동과 정상화를 공약으로 발표한 것과 최근 러시아 순방 중에 ‘러시아 유조선 15척 건조’발표한 것을 매칭한다면 군산조선소에 건조물량을 우선 배정해 정상화 기회를 달라는 것이다.

최인정 의원은 “러시아의 유조선 15척 중 일부를 군산조선소에 우선 배정하게 된다면, 최근 수주난을 조금씩 벗어나고 있는 조선 경기 상황을 볼 때 조속한 재가동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baejy111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