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춤의 향연, ‘거리댄스퍼레이드’ 펼쳐진다
국내 최대 규모 춤의 향연, ‘거리댄스퍼레이드’ 펼쳐진다
‘천안흥타령춤축제2017’ 방죽안 오거리~터미널사거리서 흥겨운 퍼포먼스와 함께
2017.09.14 13:02:18
국내 최대 규모 춤의 향연, ‘거리댄스퍼레이드’ 펼쳐진다

흥타령춤축제 지난해 거리퍼레이드 모습(천안시 제공)

‘춤’을 테마로 한 국내 최대 규모의 천안흥타령춤축제 ‘거리댄스퍼레이드’가 15일 천안시 신부동 방죽안 오거리부터 터미널사거리에 이르는 0.55km 구간에서 펼쳐진다.

거리댄스퍼레이드는 ‘천안흥타령춤축제2017’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으로 축제 셋째날 오후 6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 축제의 절정을 화려하게 장식할 춤꾼들의 행렬이 이어진다.

올해 퍼레이드 경연에는 △해외 13팀 △춤단체 3팀 △대학교 5팀 △기타 3팀 등 총 24팀 1,113명이 참가해 전통민속춤, 모던댄스, 화려한 춤판을 벌이게 된다.

특히, 지난 거리댄스퍼레이드와 차별화를 꾀하기 위해 편의시설로 대형 400인치 영상차량을 추가배치하고 영상무대를 대폭 늘려 볼거리, 즐길거리를 강화했다.

이날 퍼레이드는 구본영 천안시장의 출발선언과 함께 지난해 대상을 수상한 단국대학교 CARP(카프)와 천안시립무용단의 오프닝공연으로 시작된다.

퍼레이드가 펼쳐지는 천안초등학교부터 방죽안 오거리까지는 이날 오후 4시~밤 11시 전면통제되며, 방죽안 오거리부터 터미널사거리까지는 오전 9시~오후 2시 4개차선 부분통제, 오후 2시~밤 11시는 전차선 통제된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거리댄스퍼레이드는 시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행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안전상황실 설치, 충분한 안전요원 배치 등 심혈을 기울였다”며 “행사를 원활히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흥타령춤축제2017’은 국제춤대회, 춤 경연, 전국대학치어리딩대회, 막춤대첩, 초청기획공연 등이 17일까지 이어진다.

jtjpress@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