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산림자원 이용 위한 정책적 대응방안 찾기 나서
전북도, 산림자원 이용 위한 정책적 대응방안 찾기 나서
송하진 도지사, 삼락농정 산림분과 정책조정회의 개최
2017.09.14 14:41:55
전북도, 산림자원 이용 위한 정책적 대응방안 찾기 나서

ⓒ 전북도

 

전북도가 도내 전체 면적의 54.9%(44만3천ha)를 차지하고 있는 산림자원 이용을 위한 정책적 대응방안을 찾아 이를 적극 활성화하기로 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14일 전북도청 회의실에서 전북연구원, 대학, 관련 현장전문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림자원 이용 활성화 방안 정책조정회의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한 뒤 앞으로 많은 관심을 갖고 산림자원 이용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적 접근을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앞으로 삼락농정 산림분과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를 위한 실행과제 추진 등 방향설정을 위하여 토의를 진행하고, 채택된 실행과제들에 대해서는 도와 시·군, 산림조합, 임업인 등이 공유한 뒤 협치를 통해 도내 전체 산림자원 이용 분야의 발전모델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우선 실행과제로, 산림복합경영 지원 확대, '돈이 되는 임업'을 위한 전문생산자 중심 심화교육 추진, 국산목재 이용 촉진을 위한 정부 지원 R&D 실행, 목재 부산물을 이용한 자원화 시범사업 추진, 자원순환형 목재산업 복합단지 조성 사업화를 검토 추진키로 했다.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한 김민영 정읍산림조합장은 “산림자원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우선 임도와 작업로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점을 건의했다,


김병진 한국목재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관련 교육프로그램의 확대와 확충”을, 김규석 전 한국임업후계자협회 회장은 “산림자원과 임산물에 관심을 두고 도지사가 이렇게 직접 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대면한 사례는 처음이라면서 두릅이나 고사리, 도라지 등 임산물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품목별단지화산업(산나물산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와 관련 “산림자원은 앞으로 생산의 1차산업부터 가공과 유통의 2차산업, 산림휴양과 치유 등의 3차산업을 융합한 6차산업으로의 발전을 연구해야 한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소득과 연계할 수 있는 정책적 접근을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 삼락농정 산림분과위원회는 올 상반기에 지역 전문가, 생산자, 시군 공무원들과‘산림자원을 이용한 고소득 창출 및 도내 목재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총 15차례에 거친 토론과 7차례의 현장조사를 실시했으며 연 276명이 참여한 바 있다.

baejy111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