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혈세로 문성근·김여진 가짜 나체사진 합성하고 있었다
국정원, 혈세로 문성근·김여진 가짜 나체사진 합성하고 있었다
검찰 "연예계 피해자 82명 말고 더 있을 수 있다"
2017.09.14 17:13:24
국가정보원이 과거 이명박 정부 시절 만든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가 공개됨에 따라 검찰이 피해자들을 상대로 조사에 나선다.

국정원 사이버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차례로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을 불러 조사한다고 14일 밝혔다. 명단에 오른 82명 가운데 실질적으로 피해를 당한 정황이 있는 일부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사실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범행에 가담한 국정원 간부 등의 국정원법 위반 혐의를 파헤치는 방식으로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첫 번째 소환 조사 대상자는 배우 문성근 씨다. 문 씨는 오는 18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문 씨의 경우 블랙리스트 명단에 이름이 오른 데다, 국정원 심리전단이 과거 문 씨와 배우 김여진 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부적절한 관계를 나타내는 가짜 합성 사진을 제작해 유포한 사실도 알려졌다.

14일 언론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침대에 함께 있는 남녀의 사진에 문 씨와 김 씨 얼굴이 합성돼있으며,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 문구도 적혀있다.

문 씨는 이에 대해 자신의 SNS에 "경악! 아, 이 미친 것들"이라며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직후 그는 "합성사진뿐이겠나?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 이야기'도 물어봐야겠다"고 덧붙였다.

문 씨는 전날에는 정부와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상대로 민·형사 소송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블랙리스트 피해자 82명 가운데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퇴출 통보를 받은 방송인 김미화 씨, 라디오 프로그램 <이외수의 언중유쾌>가 1년 만에 폐지되는 경험을 한 작가 이외수 씨 등도 소환 조사 대상 물망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발표 연예인 명단 80여 명은 피해자 측 인원으로 추산한 것 같다"며 "피해자는 더 있을 수 있고 구체적인 피해사례는 좀 더 살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막내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