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풍영정천 살리기’ 민관협력 강조
광주시, ‘풍영정천 살리기’ 민관협력 강조
올해만 7번째 발생…대응보다 예방이 필요 당부
2017.09.14 17:52:56
광주시, ‘풍영정천 살리기’ 민관협력 강조

풍영정천에서 반복해 발생하고 있는 수질오염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기업의 윤리경영 및 사회적 책임 인식과 더불어 민관협력이 더욱 강화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광주시는 14일 오전 6시40분경 광산구 하남교 하류 약 100m 지점인 풍영정천으로 유입되는 월곡 6배수문에서 거품이 발생한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곧바로 출동해 큰 피해없이 초동조치 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14일 오전 6시40분경 광산구 하남교 하류 약 100m 지점인 풍영정천으로 유입되는 월곡 6배수문에서 거품이 발생한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곧바로 출동해 큰 피해없이 초동조치 했다.


시는 신고접수 즉시 수질오염사고 매뉴얼에 따라 광산구청 및 영산강유역환경청 등에 상황을 전파하고 광산구청과 함께 현장 확인과 사고원인 등을 파악했다.

또한 보건환경연구원과 현장에서 수질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윤장현 광주시장의 지휘로 거품으로 인한 수중 용존산소 감소를 막기 위해 광산소방서에 소방용수 20톤을 하천으로 살수 요청하는 등 발 빠른 대처로 물고기 폐사 등 2차 환경피해 없이 상황을 마무리했다.

풍영정천 수질오염 사고는 올해만 해도 벌써 7번째이다. 지난 3월에는 기름 유출로 시 등 관계기관 260여명이 현장에 출동해 기름이 영산강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3일 동안 제거 작업을 했으며, 4월에는 인근 산단 업체에서 계면활성제 관련 성분이 유출되면서 하천에 거품이 발생해 약 1180㎏ 물고기가 폐사했다.

수질오염 사고는 빠른 대처로 2차 피해 등을 막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고 예방이 더욱더 절실하다. 한번 유입된 오염물질은 하천의 수질 및 수생태계에 지속적 피해를 주며 또한 이를 방제하고 회복시키기 위해 많은 인력과 예산이 수반되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사고 대응 매뉴얼 제작 및 수질오염사고 방제 훈련, 하천 예찰 활동과 환경오염물질배출업소 점검을 주·야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인근 산단 사업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행정부시장 주재 간담회(총 3회)를 개최하는 등 단기적 대책에서부터 인근 산단 오염물질을 사전에 차단해줄 수 있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등 장기적 대책까지 폭넓게 추진하고 있으나 행정의 노력만으로는 ‘풍영정천 살리기’에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풍영정천 살리기’ 노력에는 민·관의 협력이 더욱 절실한 실정이다. 기업은 사업장의 철저한 관리로 오염물질 유출을 막고 무단방류 등을 하지 않는 윤리경영 확립 및 사회적 책임 인식이 필요하다.

시민들 또한 합성세제 사용을 줄이고, 하천에 쓰레기 및 집 앞 우수구 오염물질(기름 등) 투기 금지 등 작은 노력부터 실천해야 한다.

김석준 시 생태수질과장은 “깨끗한 풍영정천 조성을 위해서 지속적으로 하천 예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면서 “시민과 기업들의 협력을 다시 한번 당부 드리고, 폐수 무단 방류 업체 적발 시에는 강력한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등 형사처분도 병행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kde320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