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비관한 20대 친구 동반자살..."생활고 때문에"
신변비관한 20대 친구 동반자살..."생활고 때문에"
하루 전날에도 자살 시도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유서 남겨
2017.09.15 11:32:22

부산에 있는 한 원룸에서 20대 남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밤 8시 20분쯤 부산 진구에 있는 한 원룸에서 정모(29) 씨와 박모(29) 씨가 방 안에 누워 사망해 있는 것을 정 씨 친구 이모(29)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 씨는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받고 119에 신고한 뒤 정 씨가 사는 원룸으로 가 이들을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방 내에서 냄비 안에 착화탄을 피워 놓은 흔적이 발견됐으며 "친구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도 함께 발견됐다.


직장이 없고 채무가 있는 등 생활고에 시달려 오던 정 씨와 박 씨는 하루 전날에도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착화탄을 피워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해 숨졌다는 검안의 소견을 바탕으로 유족과 주변인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