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공약 지켜주세요"
"문재인 대통령,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공약 지켜주세요"
탈핵 시민단체 '시민참여단 자료집' 편파 제작 주장...공론화 파행 우려
2017.09.15 15:59:39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하는 공론화위원회에 '건설 반대'측으로 참여 중인 시민단체가 내부 문제를 지적하며 정부와 여당에 대선 공약을 실행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은 15일 서울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론화위원회 시민대표참여단의 오리엔테이션 자료집 제작 과정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행동은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 공론화 논의에 성실히 임해왔다"며 "하지만 지금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시민행동의 대표자들은 현재 공론화위원회가 공정성과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은 15일 서울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공론화위원회가 편파적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박재목 시민행동 상임공동대표는 "과정에서 자료집의 목차가 매우 불리하게 구성되었다는 것은 큰 문제다"며 "대표단의 비상회의를 통해 공론화위원회의 공정성 확보를 위한 요구 내용을 정리했고 곧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헌석 시민행동 대응팀장은 "자료집의 목차와 내용으로 문제가 촉발됐으나 이미 과정에서 문제가 많았다"며 "한수원 마크가 있는 물품을 집회현장에서 배포하고 홍보하고 있다. 이는 한수원이 조직적으로 활동하고 있고 이런 것들이 자료집이나 동영상 등에서 계속 반복해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가급적 협조하려고 했으나 자료집에서 불거졌다. 자료집 목차를 임의로 변경하는 일까지 있었다"며 "오늘 추가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것이며 공론화위원회는 이미 전반적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들은 공론화위에 '공정성, 중립성 지키고 설명자료 내용 자율성 보장', '건설 중단으로 인한 피해 및 지원 대책 마련', '한수원의 물품 살포 등 공론화 혼탁행동에 대한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요구했다.

오는 16일 시민대표참여단 오리엔테이션에서 공사 중단의 필요성을 담은 공식 토론자료집을 제공할 예정이었으나 시민행동 측이 자료집 작성을 거부하면서 공론화위 내부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앞서 시민행동은 지난 13일에도 성명을 통해 "지난 대선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과 관련해 안철수 후보는 건설중단을, 유승민 후보는 재검토를 공약으로 내걸었고, 홍준표 후보조차 신규 원전 건설 지양을 약속했다"며 "그런데 이들 보수야당들은 지금 에너지 대란, 초법불법 절차 등을 주장하면서 정쟁과 갈등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5·6호기 백지화'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환경단체들과 협약을 체결했다. 그런데 지금 정부와 여당이 중립을 지키겠다면서 모든 발언과 활동을 중단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자신들의 5·6호기 백지화 공약을 포기한 것일뿐더러 그 책임을 탈핵단체들에게 떠넘기는 괘씸한 행보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한편 시민행동은 공론화위원회의 공정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지만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16일 시민대표참여단의 오리엔테이션에는 참여할 예정이다.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지난 7월 27일 전국 914개 시민단체가 모여 출범식을 가지고 '안정하고 정의로운 세상 에너지민주주의를 실현하는 탈핵사회'를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시민참여단에게 제공될 자료집에 '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측 내용을 제작하기 위해 공롱화위원회와 함께하고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