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4차 산업혁명 대응 TF 가동...올해말까지 전략수립
울산시, 4차 산업혁명 대응 TF 가동...올해말까지 전략수립
주력산업 ICT 융합, 지능정보 활용 신성장산업 육성
2017.09.19 16:16:49

울산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대응전략과 실행과제 수립을 위해 '분야별 TF(테스크포스)'를 구성해 본격 운영한다.

19일 울산시에 따르면 TF는 주력산업 고도화, 신산업 육성, 에너지산업 육성 등 3개 분야 88명의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해 4차 산업혁명 대응 산업육성 전략과 실행 과제를 발굴하게 된다.

특히 울산비전 2040, 정부 100대 국정과제, 신정부 경제정책 방향 등 관련 정책 방향 등을 참고해 울산 실정에 맞는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세우기로 했다.


▲ 울산시와 UNIST, 세계경제포럼이 지난 13일 UNIST 대강당에서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 행사를 개최했다. ⓒ울산시


울산시는 10월 말까지 산업 분야별 추진전략과 실행과제를 발굴하고 11월 한 달 동안 핵심 선도과제를 선정, 12월 중 대응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2월 중 발표될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종합대책과 연계성도 확보해 추진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김석명 창조경제과장은 "4차 산업혁명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자동차·조선·화학 등 울산의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신성장동력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 13∼14일에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업의 미래 방향성을 논의하는 '4차 산업혁명 포럼'에 이어 14∼16일에는 산업용 3D 프린팅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보는 '3D 프린팅 갈라 in 울산' 등 관련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