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납치했다" 전화로 협박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덜미
"딸 납치했다" 전화로 협박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덜미
동일 수법으로 피해자들에게 전화해 7회에 걸쳐 1억 7300만 원 상당 가로채
2017.09.22 12:02:39
자녀를 납치했다며 부모에게 협박해 거액의 돈을 뜯어낸 보이스피싱 조직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2일 김모(22.여) 씨와 박모(41.남) 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 씨 등은 지난 18일 오전 11시쯤 서울 동작구에 있는 한 초등학교 앞에서 이모(64.여) 씨에게 "딸이 보증 선 돈을 갚지 않아 납치했다. 돈을 주지 않으면 장기를 적출하겠다"고 전화로 협박해 현금 5300만 원을 건네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동일 수법으로 서울 일대 거주하는 피해자들에게 전화해 7회에 걸쳐 1억 7300만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조선족으로 중국 총책에게 SNS로 지시를 받고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현금을 건네받은 후 환전상을 통해 총책에게 돈을 보내는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박 씨는 김 씨로부터 범죄수익금 일부를 건네받아 다른 공범에게 전달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현장 CCTV 화면 분석과 공범 수사 등으로 이들이 비슷한 범죄를 더 저질렀는지 조사하고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