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발끈 "홍준표, 사당화하려 현직 시장 흔들어"
서병수 발끈 "홍준표, 사당화하려 현직 시장 흔들어"
내년 지방선거 부산시장 후보 선정 놓고 자유한국당 '내부 갈등' 가열
2017.09.22 13:32:24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차기 부산시장 후보를 놓고 서병수 시장 대안론을 지속적으로 거론하자 서 시장이 홍 대표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홍 대표는 최근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서 시장 이외에 대안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또 자유한국당의 한 고위 관계자가 "현직 시장과 국회의원 중에는 내년 부산시장 후보감이 없다고 본다"고 말한 데 대해 불만을 노골적으로 토로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 시장은 지난 21일 국회를 찾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대표가 자당의 현직 시장을 한두 번도 아니고 여러 차례에 걸쳐 흔드는 게 과연 누구에게 도움이 되겠냐"며 "이는 당 대표로서 권리를 포기하고 사당화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다"고 정면 비판했다.


▲ 지난 8월 27일 오후 부산 해운대 구남로 '문화의 광장'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 참여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서병수 부산시장. ⓒ프레시안(박호경)


특히 서 시장은 "당 대표가 공천심사권을 가진 상황도 아니다"며 "힘을 모아도 상황이 어려운 데 당 대표가 사람을 평가하고 '된다, 안된다'고 말하는 것은 당의 대표로서 해야 할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은 공천심사위가 꾸려지고 객관적인 룰에 따라 당원과 시민들에 의해 공천이 되는 것이다"며 "시장이라는 자리는 부산시민들에 의해 결정된다. 저는 오로지 부산시민만 보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평소 홍 대표와의 '관계 불화설'에 대해서도 언급을 하지 않던 서 시장이 이같은 심경을 토로하면서 자유한국당 내부 친박세력과 홍 대표 세력 간의 갈등이 계속될 우려도 나오고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