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비엔날레 조직위 간부 횡령 의혹 '경찰 조사 착수'
부산비엔날레 조직위 간부 횡령 의혹 '경찰 조사 착수'
조각가 2명에게 작품 보수비용 1600만 원 지급 후 1400만 원 되돌려 받아
2017.09.25 11:09:10
바다미술제를 주최하는 부산비엔날레 조직위원회의 고위급 인사가 조각가에게 지급된 작품 보수비용을 횡령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5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부산비엔날레 조직위원회의 고위급 인사인 A 씨가 조각가에게 지원돼야 할 작품 유지보수비용을 횡령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됐다.

고발장에는 A 씨가 지난 2015년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린 바다미술제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2명의 조각가에게 총 1600만 원의 작품 유지보수비용을 지급했으나 이중 세금 200만 원을 제외한 1400만 원을 횡령해갔다는 주장이 담겨있다.

당시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린 바다미술제에는 16개국 총 34개 작품이 전시됐는데 주최 측인 부산비엔날레가 이 가운데 두 작품을 선정해 다대포 해수욕장에 전시하기로 하고 유지보수비용 명목으로 1600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지보수비용을 받은 한 조각가는 유지보수비를 받아 세금계산서 발급 비용을 제외한 1400만 원을 A 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며 "처음 돈이 입금될 때는 계좌로 들어온 것으로 추측하고 있지만 돌려줄때는 현금으로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접수된 고발장 내용을 바탕으로 참고인 조사와 보수업체 통장 거래 내역 등의 조사를 거쳐 A 씨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