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 산업생태계 향후 과제' 발표
BNK 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 산업생태계 향후 과제' 발표
동남권 기업 상황 열악해 "기업 간 상생 네트워크 마련 필요"
2017.09.26 10:41:36

동남권 기업들의 산업생태계가 모든 부문에서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그룹 금융경영연구소는 동남권 경제 장과 지역 산업 발전을 위한 '동남권 산업생태계와 향후 과제'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산업생태계의 건강성은 생산성(productivity), 강건성(robustness), 혁신성(niche creation)에 의해 진단할 수 있는데 동남권 산업생태계는 모든 부문에서 열위를 보였다.


▲ 지역산업생태계의 기본 구조. ⓒBNK금융그룹


생산성의 경우 경제권역별 총요소생산성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지역내총생산의 연평균 증가율도 타 지역에 비해 낮았다.

특히 산업생태계에서 중요한 부문을 차지하고 있는 제조업의 연평균 GRDP(지역내총생산) 증가율은 최근 10년간(2006~2015년) 2.8%에 그치면서 전국 평균(4.8%)의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었다.

외부충격에 대해 생태계가 어느 정도의 대응 능력을 갖추었는지에 의해 평가되는 강건성은 동남권의 경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성장세가 크게 둔화되는 등 대외여건 변화에 취약한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금융경영연구소는 동남권의 산업구조가 경기민감도가 높은 자동차, 조선 등 중후장대형 산업과 그 연관업종에 편중되 있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출의존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혁신성도 부족한 것으로 진단했다. 동남권의 벤처기업 수는 경제규모에 비해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있어 혁신의 촉매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IT/SW 등 지식기반서비스 벤처기업의 비중은 6.3%에 불과했다.

전국대비 동남권의 1인당 연구개발비 비중도 2006년 88.0% 수준에서 2015년 66.8%로 21.2%p 하락해 미래성장을 위한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경영연구소 정성국 수석연구위원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 중심의 네트워크형 산업생태계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동남권내 동종 또는 이종 기업 간 공유와 협업의 상생형 네트워크를 마련해 지역경제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