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 해외자매·우호도시 사절단 방문
'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 해외자매·우호도시 사절단 방문
"울산을 홍보하고 각 도시 간 상생발전 방안 논의 등 유익한 시간 가질 것"
2017.09.26 11:50:57

'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을 축하하는 해외 자매·우호협력도시 사절단이 울산을 방문한다.

26일 울산시에 따르면 축하 사절단은 해외 7개국 11개 자매우호협력도시 관계자 52명으로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울산에 머무르며 광역시 승격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유명 관광지와 산업단지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외국 사절단은 일본 하기시·니가타·구마모토, 미국 포틀랜드, 터키 코자엘리, 베트남 칸호아성, 중국 창춘·우시·옌타이, 체코 모라비아실레지아주, 미얀마 만달레이시 등의 시장·부시장 등이다.

축하 사절단은 방문 첫날인 9월 27일 옹기마을, 간절곶 견학과 울산시장 면담, 환영리셉션 등에 참여한다.

28일에는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 행사'에 참석하고 이어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등 주요 산업시설을 방문한다.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태화루와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 울산대공원 등 지역 유명 관광지를 구경하고 일정을 마무리한다.

울산시 전신호 통상교류과장은 "7개국 11개 도시의 자매·우호협력도시가 한자리에 모인 사례는 이례적인 일이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글로벌 도시 울산을 홍보하고 각 도시 간 상생발전 방안 논의 등 유익한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울산시의 자매 우호협력도시는 14개국 19개 도시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