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엘시티 비리사건 특검과 국회 청문회 필요하다"
안철수 "엘시티 비리사건 특검과 국회 청문회 필요하다"
자유한국당 겨냥한 듯 "특정 정당이 시장, 구청장, 구의원, 전부 차지해"
2017.09.27 14:35:38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부산을 찾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부산 '엘시티 비리'에 대해 특검과 국회 청문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26일 울산 방문에 이어 27일 오전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부산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했다.


▲ 27일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의원회의에 참석한 안철수 대표. ⓒ프레시안(박호경)


안 대표는 부산 현장 최고위원회 자리에서 "최근 부산에서는 공무원 금품비리와 횡령 등의 사건들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다"며 "특히 엘시티 비리에 대해서는 특검과 국회청문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지역에서 특정 정당이 시장, 구청장, 구의원, 전부를 차지하고 있으면서 토우세력과 결탁한 부정부패가 발생해 부산이 휘청거리고 있다"며 "정의로운 부산을 만들기 위해 내년 지방선거에서 다당제가 제도화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안 대표는 "최근 사하구에서 발생한 '기우뚱 아파트'와 신고리 5·6호기 문제 등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문제를 부산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기준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