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사회단체, “삼척발전소 LNG전환 결사반대”
삼척사회단체, “삼척발전소 LNG전환 결사반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촉구 상경투쟁 예고
2017.09.27 15:15:11
삼척사회단체, “삼척발전소 LNG전환 결사반대”

정부의 ‘탈석탄 정책’불똥이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로 튀면서 강원 삼척지역 주민들이 대정부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27일 삼척상공회의소와 삼척시사회단체는 삼척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발표에 따른 삼척화력발전소의 LNG 전환 결정을 받아 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날 삼척상의와 지역사회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탈석탄을 위해 삼척화력발전소의 LNG 전환을 발표한 것은 절대 수긍할 수 없다”며 “삼척시민들은 발전소가 원안대로 건설될 때까지 대규모 상경 총궐기대회를 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27일 삼척시청 앞에서 삼척상의와 삼척사회단체 대표들이 삼척화력발전소 원안 건설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삼척상의


또 성명서는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변경의 잘못을 알리기 위해 서울 광화문 등에서 지금까지 총 16회에 걸쳐 발전소 건설촉구 집회를 가져왔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는 주민들에게 이번 발표로 실망과 분노를 안겼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의 특수성과 발전사업 입지여건을 감안하지 않은 탁상행정식 정책결정으로 해당기업은 6000억 이상 손실이 불가피하다”며 “발전사업자가 삼척을 떠나게 만든 상황을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시민 96.8%의 동의로 국가계획에 반영되어 지난 5년간 첫 삽을 뜨기 위해 함께 노력해온 삼척화력발전소는 시민들이 염원해온 사업”이라며 “삼척발전소가 원안대로 건설될 때까지 죽음도 불사한 투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