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해지역 광역·기초의원, 김해신공항건설 백지화 촉구
자유한국당 김해지역 광역·기초의원, 김해신공항건설 백지화 촉구
민홍철․김경수 의원, 허성곤 시장 시민 생존권 걸린 신공항건설 반대 백지화 운동 동참요구
2017.09.27 14:58:53
자유한국당 김해지역 광역·기초의원, 김해신공항건설 백지화 촉구

경남 김해시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자유한국당 소속 광역․기초의원들은 27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음피해를 유발하는 김해신공항 건설(확장) 전면 백지화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영진 김해갑 위원장, 최학범 경남도의원, 전영기․우미선․이정화․엄정․옥영숙․김동순 김해시의원 등 8명이 참석했다. 기자회견문은 박영진 위원장이 대표로 나서 발표했다.

 

▲27일 김해지역 광역, 기초의원들이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신공항건설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프레시안(이철우)



박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해갑을 민홍철․김경수 국회의원과 같은 당 허성곤 김해시장은 언제까지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요구하는 56만여 김해시민들의 피맺힌 절규를 외면할 것이냐며 개탄했다.

그러면서 민홍철․김경수 국회의원과 허성곤 김해시장은 김해신공항건설 백지화 운동에 적극 동참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실세(김경수 의원)가 고작 이정도란 말인가라며, 경남발전연구원의 예비타당성 조사(김해지역)내용을 제시하면서 김해신공항 확장 시 김해 6개 지역(칠산서부․회현․부원․내외․불암동, 주촌면)이 활주(김해방향)로 신설과 24시간 항공기운항에 따른 소음피해지역으로 포함돼 3만3000세대 8만6000여명의 주민들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을 것으로 조사(예측)됐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김해 전 지역이 김해신공항 확장으로 인한 주민피해(옆 사람과 대화 불능, 유․무선 통화불능)가 불 보듯 뻔해 시민들의 생존권 차원에서 김해신공항건설을 결사반대 한다며, 앞으로 김해신공항건설 백지화를 위해 피해 사실을 시민들에게 알리는데 주력하고 범시민 반대운동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위원장은 끝으로 문재인 정권의 실세라는 민홍철․김경수 의원과 허성곤 시장은 정치적인 유불리를 떠나 시민들의 생존권이 내걸린 신공항건설 반대 투쟁과 백지화 운동에 함께 동참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cw64@nate.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