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보복 없는 군사 조치? 그런 거 없다
한국에 보복 없는 군사 조치? 그런 거 없다
미셸 플러노이 전 국방차관, '외과수술식 타격 방법' 없다
2017.09.28 10:43:43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서울에 영향을 주지 않는 대북 군사 공격이 가능하다고 밝혔지만 실제 이런 식의 군사적 조치는 불가능하다는 주장이 미국 내부에서 나왔다.

2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오바마 정부 때 국방차관을 지낸 미셸 플러노이 신(新) 미 안보 센터 이사장이 지난 26일 한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한국에 대한 군사 보복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에 군사적 조치를 취하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플러노이 전 차관은 북한의 대응을 불러오지 않는 이른바 '외과수술식 타격'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다면서 "적어도 내가 현역에 있었을 때 이런 비상사태를 검토한 적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군사 공격을 시행했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에 대해 미국인들에게 충분히 설명해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플러노이 전 차관은 트럼프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데 비해 외교적 노력은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압박만 강화하고 외교적 창구가 없다면 북한이 상황을 오판에 전쟁 위험성이 커진다는 것이 플러노이 전 차관의 분석이다.

그는 "미국 혼자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우리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고위급의 대통령 특사가 직접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압박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한편 방송은 팟캐스트에 함께 출연한 노스다코다 주 하이디 하이트캠프 민주당 상원의원 역시 북한이 미국에 시급한 안보 위협을 제기하고 있지만, 평화적 해법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