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간 해외 언론의 한국 관련 ‘정보 표기오류’ 2431건
년간 해외 언론의 한국 관련 ‘정보 표기오류’ 2431건
표기오류 시정률은 평균 20.9% 불과
2017.09.28 15:12:53
년간 해외 언론의 한국 관련 ‘정보 표기오류’ 2431건

해외 언론의 기사보도 시, 한국과 관련한 정보오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철규 의원(자유한국당 동해·삼척)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 받은 ‘한국바로알림서비스 신고 접수 및 조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한국바로알림서비스 개통 이후 올 8월까지 2431건의 한국 관련 오류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오류는 전세계 언론에서 발생하고 있었는데, CNN, 파이넨셜타임스, BBC 등 인지도가 높은 해외 언론에서도 오류가 발견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철규 의원실


동해는 East Sea 단독표기, 또는 Sea of Japan(일본해)과 병기가 원칙이나, Sea of Japan(일본해)으로 단독 표기하는 경우가 1658건으로 가장 많았다. 독도를 Takeshima(다케시마), Liancourt Rocks(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하는 오류도 9건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 분야의 오류도 많았다. 태권도를 일본 유도·가라데 식으로 표기하는 경우가 22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강원도 평창 지명을 잘못 표기하는 경우도 158건이나 되었다.

한식 84건, 한글 34건, 조선시대를 이씨조선 등으로 잘못 표기하는 역사 오류도 32건이었다.

오류를 바로잡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해외문화홍보원은 해당 언론에 공식 서한을 발송하고 있지만,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아 오류에 대한 시정률은 20.7%에 불과했다.

잘못 표기하고 있는 건수가 가장 높은 동해 명칭 표기 오류의 경우 접수된 1658건 중 시정률은 15%인 249건에 불과했으며, 독도 표기오류의 시정률은 9건 중 77.8%인 7건으로 나타났다.

동해 및 독도를 제외한 기타(문화, 도시 및 지리, 국가정보, 역사, 인명, 사회 등) 오류 시정률은 접수된 764건 중 32.9%인 251건 수준에 그쳤다.

해외 언론들은 ‘매체 내부방침’ 또는 ‘관례적 표기방법을 이용’ 했다는 사유를 들어 ‘시정거부’하는 경우가 39건 있었다. ‘무응답’으로 일관해 시정요청을 종결한 경우는 88건에 달했다.

이철규 의원은 “해외 언론을 통해 한국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지속적으로 보도되고 있지만, 시정 활동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부처별 업무 쪼개기식 대응으로는 해외의 한국 관련 오류를 바로잡기 힘들다”며 “대통령 소속으로 전담 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통합 대응조직의 구성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