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단기 4350년 개천대제’ 봉행
동해시, ‘단기 4350년 개천대제’ 봉행
10월 3일 ‘단군정신선양회 동해시지부’ 주관
2017.09.29 14:23:15
동해시, ‘단기 4350년 개천대제’ 봉행

강원 동해시 ‘단군정신선양회 동해시지부’(지부장 김선균)는 오는 10월 3일 개천절을 맞아 만우 단군 성전에서 ‘단기 4350년 개천대제’를 봉행한다.

이날 개천대제 행사에는 유관기관, 사회단체, 주민 등 약 100여 명이 참가 한 가운데 국조 단군의 건국이념과 홍익인간 사상을 받들기 위한 제례 행사가 진행된다.

제례행사는 초헌관에 심규언 동해시장, 아헌관에 정성모 동해시의회 의장, 종헌관에 홍경식 동해교육지원청 교육장이 맡아 헌작을 올리게 된다.

 

ⓒ동해시


개천대제는 예로부터 개천절에 우리 민족이 한해동안 땀 흘려 지은 햇곡식으로 제사상을 차리고 경건한 마음으로 하늘에 감사하는 제천의식을 거행하는 전통을 이어나가는 제례다.

시는 이번 행사가 국조단군의 건국이념인‘홍익인간(弘益人間)’사상을 시민들에게 고취시킴으로써 우리민족의 훌륭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1965년에 설립된 사단법인 단군정신선양회는 건국이념과 개천 사상을 선양하고 배달민족의 고유한 문화예술·종교·철학 및 국사를 연구·개발해 국민정신 함양에 이바지하는 단체로 단군 성지 보수와 자연 보호·환경정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선균 단군정신선양회 동해지부장은 “단기 4350년 개천대제가 국조단군의 숭배정신을 이어받아 고구려 역사 지키기 및 독도영토 지키기 운동을 확산하고 고유 전통문화 계승과 보전 의식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