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사내 비정규직 91명 정규직 전환
강원랜드, 사내 비정규직 91명 정규직 전환
협력업체 정규직 전환, 관련기구 구성해 협의
2017.09.29 14:22:16
강원랜드, 사내 비정규직 91명 정규직 전환

강원랜드(대표 함승희)는 정부가 추진 중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발맞춰 사내 비정규직 근로자 91명을 내달 1일자로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강원랜드는 지난 7월 발표된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규직 전환절차의 첫 발을 내딛었다.

강원랜드의 이번 정규직 전환 발표는 지난 25일 부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3명으로 구성된 ‘1차 정규직전환 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강원랜드


1차 심의위원회에서 위원들은 총 102명의 사내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심의해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 2명과 근속기간이 6개월 미만인 9명을 제외한 91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했다.

근속기간이 6개월 미만인 9명은 올 연말인 12월, 2차 위원회를 개최해 정규직 전환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함승희 대표는 “이번 정규직 전환을 통해 사내 비정규직 비율이 전체 소속 근로자의 0.5% 수준으로 낮아지게 됐다” 며 “향후 신규 채용 시에도 정규직 채용을 우선으로 실시해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원랜드는 협력업체 근로자에 대해서도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를 구성해 협력업체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는 회사, 외부전문가, 사내 및 협력업체 근로자 대표단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강원랜드는 현재 근로자 대표단 구성을 위해 29일부터 10월 16일까지 근로자 대표단에 참여를 희망하는 근로자들의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강원랜드는 근로자들의 자율적인 논의 및 조율을 거쳐 근로자 대표단이 구성되면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를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협의기구에서는 정부의 가이드라인 등에 따라 근로자 규모, 업무특성, 예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체적인 정규직 전환대상, 방식, 시기, 임금체계, 채용방식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