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문화재 '언양읍성'에 뿌려진 붉은색 스프레이"
"국가문화재 '언양읍성'에 뿌려진 붉은색 스프레이"
락카스프레 이용 성벽에 70미터 길이로 낙서 테러...차량 70여대 포함
2017.09.29 16:16:00

사적 제153호인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성 성벽과 주변 학교, 차량 70여 대에 붉은색 래커스프레이로 낙서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박모(42) 씨를 문화재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27일과 28일 새벽 시간대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언양읍성 성벽 4곳과 인근 초·중·고등학교 벽면, 인근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70여 대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낙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사적 제153호로 지정된 언양읍성 성벽에는 무려 70여m 길이에 스프레이도 낙서해 놓기도 했다.


▲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성 성벽과 인근 초·중·고등학교 벽면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낙서가 되어 있는 모습. ⓒ울산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박 씨가 새긴 낙서는 주로 '우주'라는 단어를 자주 언급한 의미를 알 수 없는 글귀와 미국을 비하하는 내용, 욕설 등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 씨의 집에서는 범행 도구로 쓴 것으로 추정되는 빈 래커 스프레이 10통을 발견해 범행 장소에서 채취한 페인트 시료와 일치하는지 성분 분석을 국과수에 의뢰했다. 박 씨는 동종 수법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씨가 횡설수설하고 있어 범행 동기는 아직 알 수 없다"며 "우선 증거물 파악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