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백운농협과 성수농협 합병
진안 백운농협과 성수농협 합병
28일 투표, 백운농협으로 재 탄생
2017.09.29 15:45:03
진안 백운농협과 성수농협 합병

투표장에서 만난 성수농협 손갑용 조합장(왼쪽)과 백운농협 신용빈 조합장 ⓒ전북농협

전북 진안 백운농협과 성수농협의 합병이 결정됐다.

 

29일 전북농협에 따르면 28일  합병을 묻는 투표에서 백운농협은 전체 조합원 1055명 중 783명(투표율 74.2%)이 투표에 참가해 686명이 찬성(87.6%)했고, 성수농협은 886명 중 659명(투표율 74.3%)이 투표해 616명이 찬성(93.4%)하면서 합병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향후 합병공고 및 채권자보호절차를 이행한 후 대의원 총회와 정관변경을 진행한다.

 

최종적으로 농림축산식품부의 합병 인가를 받아 내년 3월 합병등기를 완료할 계획이다.

 

합병농협의 명칭은 백운농협으로 결정됐고, 합병변경등기일로부터 2년간 조합장 임기가 보장된다.

이번 합병으로 백운농협은 최대 440억원의 중앙회 및 정부 자금과 중앙회 조합구조개선지원부의 상호금융예금자보호기금으로 순자본비율 7% 부족액 및 합병으로 발생한 각종 부담비용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지원된 자금은 자본 확충과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각종 사업에 활용된다.

백운농협 신용빈 조합장은 "이번 합병의결 이후 지역 간 불신과 분열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조합원들이 필요한 사업을 잘 발굴해 진안군을 대표하는 백운농협이 되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성수농협 손갑용 조합장은 "어려운 농업‧농촌의 현실을 고려해 농협의 규모화는 시급한 과제이며, 이번 합병을 통해 성수지역의 조합원이 더 많은 권익을 찾을 수 있어 성수농협 조합장으로서 보람을 느낀다고"고 말했다.

 

bss20c@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