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위원장 선거 종료 '강성' 하부영 후보 당선
현대차 노조위원장 선거 종료 '강성' 하부영 후보 당선
추석 연휴 끝난 뒤 임단협 협상 재개..."졸속합의 없어"
2017.09.30 10:00:27

강성 후보끼리 맞붙은 현대자동차 차기 노조위원장 선거에서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출신의 하부영(57) 후보가 당선됐다.

30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지난 29일 치러진 선거에서 전체 조합원 5만780명 가운데 4만4364명(투표율 87.37%)이 투표해 전 하 후보가 2만3618표(53.24%)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하 후보와 맞붙었던 노조위원장 출신 문용문 후보는 2만461표(46.12%)를 얻었다.

하 당선자는 기본급 위주 임금 인상과 국민연금과 연동한 정년 연장, 근속 수당 및 각종 수당 현실화, 평생조합원 제도, 근속 30년 이상 조합원 유급 안식휴가 부여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 지난 6월 30일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여한 현대차지부. ⓒ전국금속노조현대차지부


현대차 노사는 새 노조 지도부가 구성됨에 따라 추석 연휴가 끝난 후부터 중단됐던 임단협을 재개할 예정이다. 그러나 하 후보는 사측과 연내타결에 연연한 졸속합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강성노선을 예고해 협상에는 상당 기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조는 차기 노조위원장 선거에 4명의 후보가 나와 지난 26일 치른 1차 선거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어 당시 1위였던 하 후보와 2위 문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을 치렀으나 순위는 변하지 않았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