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국정원, 비판 연예인 '프로포폴' 가짜 소문 유포 계획
MB국정원, 비판 연예인 '프로포폴' 가짜 소문 유포 계획
청와대 개입 여부도 주목
2017.10.01 23:01:20
MB국정원, 비판 연예인 '프로포폴' 가짜 소문 유포 계획
이명박 정권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것으로 분류된 연예인을 공격하려고 '프로포폴 투약설' 등을 인터넷에 퍼트리는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는 1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와 사정 당국 등을 인용,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좌파 연예인 블랙리스트'에 오른 유명 연예인 A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심리전 계획을 수립해 상부에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는 A씨가 마약류로 지정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가짜 소문을 인터넷 '찌라시' 등에 유포한다는 계획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관계자들을 소환해 해당 문건의 작성 경위 등을 조사키로 했다. 프로포폴 등 관련 악소문을 퍼트리는 데에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홍부수석실 등이 관련돼 있는지 여부도 주목된다. 

2011년 12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홍보수석실에서 '마약류 프로포폴 유통실태, 일부 연예인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는 소문 확인'이라는 문건이 생산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