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도 수사 대상" 77%..."정치보복 아냐" 70%
"MB도 수사 대상" 77%..."정치보복 아냐" 70%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적폐청산 여론 높아
2017.10.02 10:56:30
"MB도 수사 대상" 77%..."정치보복 아냐" 70%
이명박 정권의 블랙리스트 파문과 정치인, 학자 사찰 및 탄압 의혹, 국정원의 불법 정치 및 선거개입 의혹들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도 수사 대상에 올라야 한다고 보는 국민이 10명 중 7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경향신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77.9%가 '수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수사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은 18.5%에 그쳤다. 

일각에서 이같은 '적폐 청산'이 '전 정권에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70.7%가 '규명해야 할 정당한 수사'라고 응답했다. '정치 보복'이라는 응답은 27.4%에 그쳤다. 

연령대로 보면 20대 91.8%, 30대 90.7%, 40대 89.5%가 이 전 대통령 수사에 공감했다. 보수층으로 분류되는 60대에서도 55.2%가 수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현 정권의 적폐청산 시도에 대해 69.9%가 '잘하고 있다'고 봤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30.1%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임의전화걸기(유선전화 230명·무선전화 770명)를 통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2.7%(총 7886명과 통화해 1000명 응답 완료)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