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이거스에서 美 사상 최악 총기 난사...최소 60명 사망, 500여명 부상
라스베이거스에서 美 사상 최악 총기 난사...최소 60명 사망, 500여명 부상
호텔 32층에서 야외콘서트장에 기관총 난사, 용의자는 자살
2017.10.02 18:33:10
라스베이거스에서 美 사상 최악 총기 난사...최소 60명 사망, 500여명 부상

미국 네바다 주 라스 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리조트 카지노 인근 야외 콘서트장에서 1일 밤(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2일 오후 12시(현지시각) 경찰 발표로 사망자만 60명에 달하고 550여 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새벽까지만 해도 사망자는 20명 정도로 발표됐으나, 부상자 중에 중상자가 수십명에 달해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났으며,  지금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콘서트장에서는 컨트리뮤직  축제가 열려 유명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알딘이 공연 막바지에 노래를 부르고 있었으며 갑작스러운 총 소리에 공연이 중단되고 콘서트장에 있던 관객들이 혼비백산에 숨을 곳을 찾거나 바닥에 엎드리는 상황이 전개됐다.

사건 발생 시각은 현지시간 오후 10시 8분으로 경찰특공대가 즉시 투입돼 호텔 32층에서 총기를 난사했던 용의자 스티븐 패덕(64)을 발견했으나 격렬히 저항하던 용의자는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 연계되거나 동조한 테러 가능성보다는, 패덕이 라스 베이거스 현지 주민으로 "어떤 신념 체계를 갖고 저지른 소행인지 알지 못하며,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