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가스 총격 사건, 한국인 피해는?
라스베가스 총격 사건, 한국인 피해는?
사망자 국적 파악 등 시간 걸릴 듯...한인 '연락두절' 신고 급증
2017.10.03 13:20:36
라스베가스 총격 사건, 한국인 피해는?
미국 라스베가스 총격 사건과 관련해 3일 11시 30분 현재까지 우리 국민의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일(현지시각) 밤 10시 10분경 벌어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만달레이 호텔 총격 사건에서 우리 국민 피해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다만 "영사콜센터 및 현지 주LA총영사관에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연락두절 신고가 40여건 접수되었으며, 이 가운데 영사콜센터 접수 5명, 총영사관 접수 4명 등 총 9명에 대해 소재 확인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현재 클라크 카운티 검시소측은 "아직 사망자 국적 등 개인정보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공식 사망자 집계 및 명단 확인에는 다소 시일이 소요될 전망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라스베가스 관할 공관인 주LA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총영사를 단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총영사 및 담당영사가 현장에서 직접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총기 난사 사건으로 3일 오전 9시 30분 기준, 최소한 사망자는 58명, 부상자는 515명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