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의원 해산 악수?"…日아베 지지율 30%대로 급락
"중의원 해산 악수?"…日아베 지지율 30%대로 급락
또다시 '정치 위기' 맞은 아베
2017.10.03 13:33:28
"중의원 해산 악수?"…日아베 지지율 30%대로 급락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지지율이 상승하자 국회 해산이라는 카드를 던졌지만, 정작 국회 해산 이후 지지율이 30%대로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NHK가 지난달 29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3천149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9월 8~10일 조사 때의 44%보다 7%포인트 떨어진 37%에 그쳤다. 반대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8%포인트 상승한 44%에 달했다. 

국회 해산에 대한 평가 역시 부정적인 반응이 훨씬 많았다. 

아베 총리의 중의원 해산·총선거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는 '크게 평가한다' 11%, '어느 정도 평가한다' 21% 등 33%에 그친 반면 부정적인 평가는 '그다지 평가하지 않는다' 34%, '전혀 평가하지 않는다' 33% 등 67%나 됐다. 

자민당은 소비세 인상으로 인한 세입 증가의 사용처 변경과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 헌법 개정 등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으나, 이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가 나오지 않았다. 

소비세 인상과 관련해서는 긍정적인 평가와 부정적인 평가가 50%와 44%로 비슷했으며, 아베 총리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찬성과 반대가 각각 49%와 44%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아베 총리가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한 개헌안을 제시한 것에 대해서는 찬성(31%)과 반대(22%)보다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41%)는 대답이 많았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신당 '희망의 당'이 제1야당 민진당의 일부를 흡수하면서 선거국면 초반 거센 돌풍을 일으키고 있지만, 유권자들이 느끼는 반향은 그다지 크지 않았다. 

희망의 당에 대해 기대한다는 대답과 기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똑같이 47%였다. 

민진당이 당 차원에서 후보를 내지 않고 희망의 당에 공인(公認) 신청을 하면서 사실상 합류를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68%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말해 부정적인 반응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