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막말 논평'...언론노조는 '홍위병'?
자유한국당의 '막말 논평'...언론노조는 '홍위병'?
개천절 기념 논평, '막말'과 '비난'으로 점철
2017.10.03 13:49:19
자유한국당의 '막말 논평'...언론노조는 '홍위병'?
자유한국당이 언론노조를 '홍위병'이라고 규정하는 등 '막말'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3일 '단기 4349년 개천절을 맞아 자유한국당은 온 국민과 함께 천하대란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놓고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정부여당이 앞장서 모든 정부기관을 동원해 前前(전전) 정부까지 정치 보복의 칼을 휘두르고 홍위병 언론노조를 동원하여 방송장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노골적인 언론 장악으로 홍역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방송 정상화'를 위해 파업에 돌입한 언론노조 MBC, KBS 지부 등을 마치 정권의 사주를 받은 '혁명군'인양 '홍위병'에 빗댄 것이다. 

또한 강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 및 박근혜 정권 9년간 정권 비판적 민간인을 사찰, 탄압 한 정황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도, 이를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으로 규정했다.  

강 대변인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사회 공조를 통한 강력한 대북제재로 북한의 핵개발 야욕을 막아낼 것이며 북핵을 용인하고 연방제로 가자는 반역 세력에 필사적으로 맞설 것"이라고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