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에 돈댄 '김 사장', 알고보니 '댓글부대' 민병주
어버이연합에 돈댄 '김 사장', 알고보니 '댓글부대' 민병주
국정원,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 '특별관리' 했다
2017.10.04 14:16:42
어버이연합에 돈댄 '김 사장', 알고보니 '댓글부대' 민병주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고위 간부가 당시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씨를 직접 만나 '특별 관리'를 한 정황이 드러났다.

4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과 추씨는 최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모두 서로 간의 직접 접촉 사실을 시인했다.

추씨는 지난달 22일 검찰 조사를 받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어버이연합에 후원금을 주던 '김 사장'으로 알던 인물이 민 전 단장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사이버 외곽팀' 운영과 관련해 수십억대 국고 손실 혐의로 구속된 민 전 단장 역시 검찰 조사에서 추씨를 직접 만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팀장과 파트장 등 여러 중간 간부를 포함해 수십명의 부서원을 거느린 민 전 단장이 신분 노출 위험을 무릅쓰고 직접 추씨와 접촉에 나선 것이 매우 이례적이라고 보고 그 배경을 조사 중이다.

법조계에서는 민 전 단장의 이 같은 행동은 당시 국정원이 '아스팔트 우파'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활발한 거리 활동을 벌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의 역할을 매우 중요시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나 추씨는 국정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국정원의 지시에 따라 관제시위에 나선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펴고 있다.

그는 "우리 노인들은 꼴통들이라 지시를 안 받는다"며 "새벽부터 뉴스를 보면서 사무실 나가서 얘기하다가 움직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