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개막작 '유리정원' 베일 벗다..."아픔속 순수함"
BIFF 개막작 '유리정원' 베일 벗다..."아픔속 순수함"
문근영, "이야기도 매력적이지만 재연이라는 캐릭터에 강한 끌림 느껴"
2017.10.12 19:04:55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을 앞두고 개막작으로 지정된 유리정원을 소개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지정된 유리정원의 배우 기자회견이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신수원 감독과 주연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박지수, 임정운 등이 참석했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한국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Glass Garden)'은 홀로 숲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해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과 그녀를 훔쳐보며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 지훈(김태훈)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영화다.


▲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 '유리정원'(Glass Garden)'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프레시안(홍민지)


신수원 감독은 이번 영화에 대해 "오래전에 구성했던 소재인데 전작 '마돈나' 영화를 구상하면서 문득 떠올랐다"며 "제가 만들어낸 인물이기 때문에 과연 이 캐릭터가 관객들에게 공감을 받을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한 작품이었다"고 소개했다.

'유리정원'은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문근영이 식물을 닮은 여인, 재연을 연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문근영은 '유리정원'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야기들이 너무나 매력적이었지만 무엇보다 재연이라는 캐릭터에 깊은 끌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이 있는 캐릭터라 그 점에서 매력을 느꼈고 굉장히 끌렸다. 잘 표현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고 말했다.

또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 "숲에서 처음 촬영을 했는데 숲에서는 굉장히 순수하고 내가 옳다고 믿는 것에 대해 자유롭게 할 수 있었다"며 "촬영을 다하고 도시로 오니까 도시가 주는 삭막함이나 소외감, 답답함들이 느껴져 조금 힘들었었다"고 전했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 개최된다. 올해 영화제는 21일 오후 폐막작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Love Education)의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