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모태펀드, 박근혜 친인척 기업에 투자"
"농식품부 모태펀드, 박근혜 친인척 기업에 투자"
박완주 "朴 이종사촌 일가 관련 창투사, 모태펀드 239억 운용"
2017.10.12 18:25:36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식품산업 투자 촉진 목적으로 운영해온 '농식품부 모태펀드'가 박근혜 전 대통령 친인척 관련 회사에 투자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에서는 "특혜 시비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2일 "농업정책보험금융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농식품 모태펀드 투자 현황'자료에 따르면, 농식품부 모태펀드가 박 대통령의 친인척, 비선 실세 관련 기업들에게까지 지원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지목한 곳은 창투사 '컴퍼니 케이파트너스'라는 회사다. 박 의원이 공개한 전자공시(DART) 자료에 따르면, 이 창투사는 고(故) 육영수 전 영부인 언니의 딸 홍모 씨(박 전 대통령의 이종사촌) 가족이 대주주인 회사 '금보개발'이 지분 70,8%를 소유하고 있다. 홍 씨의 남편과 두 아들은 '금보'의 지분 51.7%를 소유하고 있다.

박 의원은 "컴퍼니 케이파트너스는 2011년부터 2017년 현재까지 농식품부 모태펀드를 모두 28건 239억 원 운영하고 있다"며 "운영 실적은 농업 1건 10억, 농업관련 사업 11건 103억, 비농업 5건 52억, 식품관련 사업 1건 6억, 식품산업 관련 6건 36억, 축산관련 4건 31억"이라고 내역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와는 별개로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투자 운용사인 L&K바이오도 20억 원을 투자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농식품부 모태펀드 뿐 아니라 2014년 잇달아 4개의 정부 펀드 870억 원의 운영권을 따내, 그해 국정감사에서 박원석 당시 정의당 의원이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 朴대통령 5촌조카 대주주 회사, 정부펀드 4개 운용)

박 의원은 또 박 전 대통령이 '창조경제 모델'로 평가했던 모 기업과, 2015년 박 전 대통령 중남미 순방에 경제 사절단으로 동행한 모 제약사도 각각 모태펀드 자금 10억, 20억 원을 투자받았다고 추가로 밝혔다.

박 의원은 "농어업인, 농식품 관련 기업들에 투자돼야 할 1조 원의 펀드 자금이, 투자 목적과 전혀 연관도 없는 전 대통령 친인척과 비선 실세 관련 기업들에게까지 지원되고 있다"며 "이는 명백히 국민들을 기만한 행위이고 특혜다. 반드시 조사해 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