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靑수석 보좌진 구속…검찰 수사 어디로?
전병헌 靑수석 보좌진 구속…검찰 수사 어디로?
횡령 혐의 등 적용, 전병헌 관여 확인 시 파장 커질듯
2017.11.10 11:08:14
전병헌 靑수석 보좌진 구속…검찰 수사 어디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전직 보좌진 등 3명이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유용 혐의로 모두 구속됐다. 검찰 수사가 전 수석으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전 수석의 옛 비서관 윤모 씨와 김모 씨, 자금세탁 브로커 배모 씨 등 3명에게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어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윤 씨 등에게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규제법(자금세탁)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롯데홈쇼핑이 2015년 7월쯤 열린 한 게임대회 후원금 명목으로 e스포츠협회에 건넨 3억 원 가운데 1억1000만 원 가량을 용역 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꾸며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e스포츠협회는 전병헌 수석이 정무수석을 맡기 전까지 회장을 지냈던 단체다.

오 부장판사는 이들에게 업무상 횡령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자금세탁) 혐의를 적용했다. 윤 씨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제3자 뇌물)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윤 씨가 전 수석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이었던 점을 이용해 2015년 4월 방송 재승인 심사를 앞둔 롯데홈쇼핑에게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2014년 납품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신헌 당시 대표 등 임직원이 구속돼 2015년 3월 재승인을 앞두고 다급한 처지였다.

검찰은 현재까지는 전 수석이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전 수석의 옛 보좌진 등을 구속하면서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전 수석이 관여한 정황이 확인될 수도 있다. 윤 씨 등의 개인비리를 넘어 전 수석의 연루 정황이 밝혀질 경우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검찰 수사를 예의주시 하는 가운데, 앞서 전 수석은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며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심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