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靑수석 보좌진 구속…검찰 수사 어디로?
전병헌 靑수석 보좌진 구속…검찰 수사 어디로?
횡령 혐의 등 적용, 전병헌 관여 확인 시 파장 커질듯
2017.11.10 11:08:14
전병헌 靑수석 보좌진 구속…검찰 수사 어디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전직 보좌진 등 3명이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유용 혐의로 모두 구속됐다. 검찰 수사가 전 수석으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전 수석의 옛 비서관 윤모 씨와 김모 씨, 자금세탁 브로커 배모 씨 등 3명에게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어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윤 씨 등에게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규제법(자금세탁)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롯데홈쇼핑이 2015년 7월쯤 열린 한 게임대회 후원금 명목으로 e스포츠협회에 건넨 3억 원 가운데 1억1000만 원 가량을 용역 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꾸며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e스포츠협회는 전병헌 수석이 정무수석을 맡기 전까지 회장을 지냈던 단체다.

오 부장판사는 이들에게 업무상 횡령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자금세탁) 혐의를 적용했다. 윤 씨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제3자 뇌물)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윤 씨가 전 수석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이었던 점을 이용해 2015년 4월 방송 재승인 심사를 앞둔 롯데홈쇼핑에게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2014년 납품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신헌 당시 대표 등 임직원이 구속돼 2015년 3월 재승인을 앞두고 다급한 처지였다.

검찰은 현재까지는 전 수석이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전 수석의 옛 보좌진 등을 구속하면서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전 수석이 관여한 정황이 확인될 수도 있다. 윤 씨 등의 개인비리를 넘어 전 수석의 연루 정황이 밝혀질 경우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검찰 수사를 예의주시 하는 가운데, 앞서 전 수석은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며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심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